Half Chair

Chung Woojin

2011

Ash, Black ink, Wax

500 x 340 x 720

(mm)

Manufactured

Mobel Toko Co., Ltd

http://www.bloodtypeb.kr

info@bloodtypeb.kr

https://instagram.com/bloodtype_.b

반쪽의자의 좌판과 등받이의 면적은 일반적인 의자들에 비해 절반에 불과하다. 그래서 반듯이 앉을 수는 있지만 드러눕듯이 앉는 자세는 불가능하다. 책상 앞이나 식탁 앞에서 의자에 요구되는 기본적인 기능을 충분히 수행하면서도 허리에 무리를 가하는 자세는 원천봉쇄시킨 것이다. 그렇지만 이 원천봉쇄가 자세를 억압받는다는 인식으로 직결되진 않는다. 반쪽의자에 앉았을 때 즉각적으로 불편이 느껴지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반쪽의자에 앉아 있다 보면 어느 순간 허리 주변이 불편해짐을 느낀다. 그래서 무의식적으로 몸을 움직이거나 혹은 작업을 쉬고 일어서게 된다. 이때 느끼는 불편함은 편한 의자에 오래 앉다가 덜컥 생겨버리는 허리디스크에 대한 백신인 셈이다.

Rather than integrating cutting edge technologies and medical knowledge into the design for ergonomic seating, Half Chair was developed by eliminating the excesses of ordinary chair designs. The size of its seat and backrest is as half as the ordinary ones. This hinders sloping while still allowing upright sitting posture. This design constraint prevents deforming forces on the spinal disks and muscles around the sitter’s back, which is however not directly interpreted by the sitter as an oppression because the chair feels comfortable enough before it evokes discomfort around the sitter’s waist after one hour or two of sitting. The sitter unconsciously starts to move her/his body to release the muscle tension, or stands up to take a break. The discomfort in this scenario is a vaccine against the chronic musculoskeletal disorders that the sitter may develop and discover after a lifelong time of sitting in so-called ‘comfortable’ chairs.

Seating Seoul 2020